스마트에프엔

[스마트팜 영상뉴스] 스마트팜 신규농업인 대상 지원정책

  • 임해정 기자
  • 2020-02-12 14:50:24
center

지역의 농업 특성을 반영한 지역 중심의 농업인력육성 계획을 수립하고, 농업인력육성 거버넌스 활성화를 통해 지역에서 가용한 각종 인적・물적 자원을 연계하도록 해야 함. 지역 농업농촌기본계획에 전문농업인력 목표와 규모를 설정하고 구체적인 인력육성・배치・활용 계획을 담고 이것이 산업정책과의 연계 속에 실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농업인력육성 목표의 경우 심각한 고령화에 대응하여 ○개 마을에 마을 당 몇명의 주력 인력을 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예를들면 전북 5,000여개 마을 당 1명의 신규 젊은 인력(40세 미만) 배치, 매년 500명씩 10년간 육성 계획 수립 (농고 졸업생 1200명 중 10% 120명, 농대 졸업생 500명(농수산대 300명 제외) 중 10% 50명, 귀농자 600명 중 300명, 기타 30명이다.

농업인력육성과 관련한 지역의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연결하는 지역 중심의 농업인력 육성 거버넌스 운영한다.

농업·농촌 관련 각종 지원조직의 통폐합 또는 농어업회의소의 활성화를 통해 민간 주도의 전담조직을 두어 지역 단위 농업인력 육성 지원이 안정적이고 전문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가칭 지역농업인력지원센터). 농과대학, 농업기술원 그리고 농업·농촌 관련 각종 민간 컨설팅 기관 등이 연계하여 6차 산업화 경영체의 기초 역량개발 지원, 경영주와 분야별 전문인력의 교육 강화, 지역 대학생들의 6차 산업화 창업보육 그리고 기초단위 전담조직에서 하기 힘든 6차 산업화 경영체간의 네트워킹 지원, 6차 산업화 촉진에 중추역할을 하게 될 코디네이터 육성 및 6차 산업화 관련 조사·연구를 수행한다.

기초지역 밀착형 창업·보육 및 역량개발을 지원하고 신규 인력을 발굴이 필요하다. 기초 단위 전담조직에서는 농업인력육성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역할을 수행해야 함. - 농업교육 코디네이팅(지역의 농민단체, 농협, 농업기술센터 등의 구심점, 농업계 학교와 민간의 교육 연계) - 농업 구인·구직 연계(계절 노동 포함) 및 농업계 학생 취업정보 제공한다.

외국인 노동자, 일용직, 도시 유휴 노동력에 대한 기초 농업교육이다. 가업 승계자, 신규 취농자(귀농·귀촌 포함) 지원한다. 농업법인체 지원(전문인력 취업 및 경력교육, 근로자지원프로그램) - 노령농업인의 농장 활용(신규 취농자 연계) 활성화된다.

임해정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