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집행유예

뇌물수수 혐의 1심, 징역 1년 6개월·집행유예 3년

  • 이경선 기자
  • 2020-05-22 10:55:09
center
[스마트에프엔=이경선 기자]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시절 업계 관계자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22일 오전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유 전 부시장에게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유 전 부시장은 2010년 8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금융위 정책국장, 부산 경제부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직무 관련 금융업계 종사자 4명에게 4천7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결심공판에서 유 전 부시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이경선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