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세계증시 최근 두달간 시가총액 24% 증가…한국 증가율 86개국 중 23위

  • 박상규 기자
  • 2020-05-24 14:25:26
center
20일 코스닥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2.40포인트(1.78%) 오른 708.76으로 마감했다.
[스마트에프엔=박상규 기자]
세계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락한 뒤 반등에 나서 최근 두달간 시가총액이 2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 시총을 집계한 결과, 이달 21일(현지시간) 이들 국가의 증시 시총은 76조3천91억달러(9경4천595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세계 증시의 시총이 저점을 기록한 3월 24일 61조5천849억달러(7경6천266조원)보다 24.04% 증가한 수준이다. 두달 만에 14조8천63억달러(1경8천334조원) 늘었다.

시총 증가율은 짐바브웨(73.92%)가 가장 높고 스리랑카(66.70%), 아르헨티나(66.80%), 키프로스(42.38%), 노르웨이(41.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시총은 27.71% 증가해 전체 86개국 중 증가율이 23번째였다.

주요국가 가운데는 러시아(35.90%), 호주(33.92%), 미국(33.51%), 독일(28.67%), 영국(27.89%) 등이 한국보다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프랑스(17.60%), 일본(15.87%), 호주(15.63%), 이탈리아(14.19%), 중국(7.86%) 등은 한국보다 증가율이 낮았다. 우크라이나(-39.55%), 바레인(-20.87%), 자메이카(-19.39%) 등 15개국 시총은 감소했다.

박상규 기자 psk@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