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코로나19 유출설' 논란 中 관영연구소 소장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前 본적 없어"...강력 부인

  • 주서영 기자
  • 2020-05-25 14:04:21
center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부속 P4(생물안전 4급) 실험실 건물.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바이러스 유출설' 논란을 불러 일으킨 중국의 관영 연구소 소장이 유출설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왕옌이 소장은 관영 CGT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연구소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돼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주장은 완전한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소장이 언론에서 유출설을 부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우리는 지난해 12월 30일 이 바이러스의 샘플을 처음 접했으며 이후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그전에는 접촉한 적도, 연구한 적도, 보관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가지고 있지도 않았던 바이러스를 어떻게 유출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에볼라 바이러스 등 치명적인 병균을 연구할 수 있는 중국 내 유일한 생물안전 4급(P4) 실험실로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지목된 우한 화난수산시장과 멀지 않은 곳에 있다. 따라서 이 연구소에서 인공적으로 합성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돼 확산했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도 그 가능성을 시사했다.

특히 이 연구소 연구팀이 발견해 지난 2월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한 박쥐 코로나바이러스가 코로나19와 96.2% 유사성을 가진 것으로 드러나면서 의혹은 더욱 커졌다.

왕 소장은 "'RaTG-13'이라는 바이러스가 코로나19와 게놈 유사성이 96.2%라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일반인의 눈에 96.2% 유사성이 대단히 의미 있는 것으로 보이겠지만 유전학에서 3.8% 차이는 엄청난 차이를 의미한다"고 해명했다.

또한 "현재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보유한 살아있는 바이러스는 3종으로 이 중 코로나19와 유사성이 가장 높은 바이러스도 그 유사성이 79.8%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왕 소장은 "과학자들은 세계 각지의 야생동물이 어떤 바이러스를 가졌는지, 코로나19와 유사성이 높은 바이러스는 어디에 있는지 등을 아직 알지 못한다"며 "코로나19의 기원을 찾는 것은 과학자들이 데이터와 사실에 근거해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