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신한·하나은행, 아프리카 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 참여…글로벌 첫 협업

신한금융-하나금융, 글로벌 경쟁력 강화 위한 MOU 체결

  • 이성민 기자
  • 2020-06-04 12:02:52
center
지난 5월 25일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왼쪽부터),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신한금융그룹 제공]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 규모의 아프리카 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여러 은행이 공동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것)에 참여하는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신한금융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후 나온 첫 번째 협업 사례다.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은 유엔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으로 아프리카 54개국 중 51개국이 회원국 또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회원국 중앙은행과 은행을 대상으로 무역 진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련 외화 유동성을 지원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금융약정은 아프리카 신디케이션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두 은행이 빠른 심사와 의사 결정을 통해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며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아프리카 금융시장에서 공동 영업을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유럽에서의 다양한 기업금융(IB) 거래 경력을 인정받아 2018년 9월 아프리카 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을 주선한 데 이어 이번 금융약정에도 초청됐다.

하나은행도 미국, 유럽 등지에서 금융 거래 경력을 쌓아왔으며 아프리카 수출입은행과는 2014년 신디케이션론에 참여하는 등 관계를 이어왔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