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LS 총수일가 '계열사 255억 부당지원' 불구속 기소

LS그룹 "LS글로벌은 정상 가격으로 다른 회사와 거래"

  • 박상규 기자
  • 2020-06-04 17:12:38
center
[스마트에프엔=박상규 기자]
구자홍(73) LS니꼬동제련 회장 등 LS그룹 총수 일가 3명이 자신들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에 수백억원 상당의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4일 구자홍 회장과 구자엽(69) LS전선 회장, 구자은(56) LS 엠트론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그룹 차원에서 일감을 몰아준 'LS글로벌'의 설립과 지원에 관여한 LS와 LS니꼬동제련, LS전선 법인과 도석구(59) 니꼬동제련 대표이사, 명노현(58) LS전선 대표이사도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6년부터 약 14년간 전선 계열사의 주거래 품목인 '전기동'(동광석을 제련한 전선 원재료) 거래에 LS글로벌을 끼워 넣어 중간이윤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통행세' 방식으로 255억 상당의 일감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LS글로벌은 국내외 비철금속의 거래를 중개한다는 명목으로 2005년 12월 설립됐으며 법인 지분은 그룹 내 지배 비율에 따라 LS가 51%, 구자엽 회장 등 총수 일가 12명이 49%를 취득했다.

LS글로벌 설립 이후 니꼬동제련과 LS전선은 종전까지 직접 진행하던 국내외 업체와의 거래 과정에 LS글로벌을 끼워 넣고 통행세 등 부당한 방식으로 지원해 LS글로벌의 성장을 도운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니꼬동제련은 2006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LS글로벌에 233만t의 전기동 일감을 할인된 가격으로 몰아줘 168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기도록 도와준 것으로 조사됐다. LS글로벌이 거래한 전기동은 국내 시장 물량의 40%에 해당한다.

LS전선은 2006년부터 2016년 12월까지 LS글로벌로부터 수입 전기동 중계시장 물량의 약 19%를 차지하는 38만t의 수입 전기동을 매입하면서 고액의 마진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약 87억원을 부당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총수 일가가 2011년 11월 LS글로벌 보유 주식 전량을 LS에 매각하면서 93억원 상당의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차액은 총수 일가의 경영권 유지 및 승계 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LS그룹 측은 "LS글로벌은 2005년 그룹의 주요 원자재인 전기동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동 산업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설립됐다"며 "정상적인 가격으로 다른 회사와 거래해왔다"고 반박했다.

박상규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