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코로나19로 5월 수출물량 15%↓…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 주서영 기자
  • 2020-06-26 13:26:40
center
한국은행 제공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지난 4월에 이어 5월에도 수출물량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를 이어갔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15.0% 줄었다.

두 달째 감소세가 이어졌고 감소폭도 4월(-13.2%)에 이어 2009년 1월(-26.7%) 이후 가장 컸다.

공산품 가운데 운송장비(-57.6%), 섬유 및 가죽 제품(-42.4%), 금속 가공 제품(-33.2%), 석탄 및 석유제품(-26.7%), 기계 및 장비(-22.1%) 등의 수출물량이 크게 줄었다.

5월 섬유 및 가죽 제품과 운송장비 수출물량 하락 폭은 역대 가장 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의 수출물량은 2004년 6월(-54.1%) 이후 가장 많이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지난달 유가가 전년 동기보다 56.1% 하락한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이 크게 줄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주요국의 봉쇄 조치가 자동차 등 운송장비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5월 수출금액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1% 줄며 2009년 5월(-30.2%) 이후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반면 4월 마이너스(-) 전환했던 반도체는 5월 들어 수출물량이 21.1%, 수출금액이 14.9% 각각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수출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PC용과 서버용 D램 수요가 견조하게 늘면서 증가했다"고 말했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