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신보, 29일부터 지방은행도 '소상공인 2차 대출' 취급 개시

1차 7개 시중은행에 이어 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으로 확대

  • 이성민 기자
  • 2020-06-29 09:43:46
center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29일부터 지방 5개 은행들(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원내용은 지난달 업무를 개시한 시중은행들과 동일하게 운용될 예정으로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거치 3년 분할상환방식)이며 대출금리는 연 3~4%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하며 심사업무는 은행에 위탁해 신보 방문없이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한다.

현재 국세‧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 채무 연체 중인 자 및 1차 소상공인 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기업은행 초저금리‧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수혜자는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실제 대출여부는 은행별 대출심사 후 결정되며 대출신청에 필요한 서류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은행별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업무를 시작한 7개 시중은행들(기업‧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대구은행)은 현재까지 약 3,600개 기업에 3천6백억원을 지원했으며 이번 지방은행의 동참으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 속도는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