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 코로나로 '비상'

  • 박상규 기자
  • 2020-06-29 22:02:02
center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 [사진=한화건설 제공]
[스마트에프엔=박상규 기자]
한화건설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상이 걸렸다.

29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지난 27일(현지시간)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에서 한화건설의 협력업체 소장 이모(62)씨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현지에서 사망했다.

이씨는 이달 중순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여 바그다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병원에서 숨졌다.현장은 이씨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지난 15일께부터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그러나 같은 달 19일 역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방글라데시인 한 명이 지난 22일 사망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당국으로부터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한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공사 중단 이후 300여명에 달하는 한국인 현지 직원 가운데 150여명을 현재까지 순차로 귀국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역 당국의 검역 과정에서 이들 가운데 10명이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화건설 소속 직원이 7명, 나머지 3명은 협력업체 직원으로 확인됐다.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인원과 이라크 현지에 남아 있는 직원들까지 포함하면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박상규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