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제주기상청, 제주 강풍에 항공기 10여편 결항

  • 박용태 기자
  • 2020-06-30 08:53:04
center
제주공항 결항 편
[스마트에프엔=박용태 기자]
30일 오전 제주지방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 등에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지방에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어 도롯가 가로수가 뽑히는 등 20여건의 강풍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9일 오후 늦게부터 30일 오전 6시까지 강한 바람에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 떨어져 23건의 안전조치를 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시 연동과 이도이동에서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쓰러졌고, 제주시 이호일동에서는 캠핑 트레일러가 강풍에 밀려나 119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다.

제주시 연동에 있는 주택에서는 지붕 일부가 파손되는 피해도 있었다.

또 공사장 펜스가 바람에 쓰러지고 건물 유리창이 깨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29일 오후 늦게부터 바람 영향으로 10여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항공기상청은 이날 오전에도 제주공항에 강풍 특보와 윈드시어(돌풍)가 내려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며 이용객은 공항 이동 전 항공사의 항공편 운항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지점별 최대 순간 풍속(초속)은 한라산 삼각봉 33.1m, 제주공항 31.1m, 한라산 윗세오름 29.5m, 성산읍 수산리 27.8m, 제주시 건입동 27.2m, 선흘 26.2m, 고산 25.5m 등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또 낮은 구름대로 인해 산간 도로에 안개가 짙게 끼어 가시거리가 매우 짧다며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를 당부했다.

박용태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