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봉화군, '관광벨트화 사업 밑그림 완성' 최종보고회 열어

백두대간수목원, 분천산타마을 등 지역 관광자원 연계 방안 담아내

  • 남동락 기자
  • 2020-07-02 20:14:09
center
봉화군 관광지주변 관광벨트화 사업 용역 최종보고회 장면[사진=봉화군]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봉화군은 2일 엄태항 봉화군수를 비롯해 조광래 부군수, 실과단소장, 실무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화군 관광지주변 관광벨트화 사업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관광지주변 관광벨트화 사업은 봉화군 주요 관광자원을 상호 연계‧개발해 전원생활 녹색도시 봉화군의 관광산업을 지나가는 관광에서 머무르는 관광으로 패러다임 변화를 일으킬 사업으로 민선 7기 군정 역점시책사업이다.

사업 시행에 앞서 봉화군은 사업의 타당성 확보와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지난해 5월 착수보고회, 올해 2월 중간보회를 통해 주요 사업 및 내용에 관한 토론과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특히 분천 산타마을, 봉화 청량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등 봉화군의 주요 관광거점을 잇는 권역별 벨트화 계획과 기존 자원과 개발 예정인 관광자원의 연계방안,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봉화군 관광산업 대응전략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봉화군 관광지 주변 관광벨트화 사업을 통해 봉화군에 산재한 관광자원들을 연계해 최고의 효과를 내고 미래 먹거리인 관광산업의 로드맵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