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이마트24, 혁신적 가맹 모델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 100호점 돌파

낮은 창업 비용 대비 높은 운영 효율...가맹점 호응↑

  • 정다은 기자
  • 2020-07-12 06:00:00
center
이마트24 직원이 스무디를 만들고 있는 모습. 사진= 이마트24 제공
[스마트에프엔=정다은 기자] 이마트24는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이 지난 6월 말 100호점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 10일을 기준으로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 수는 총 105개이다.

올해 3월 초 20여 개 직영점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마치고 이마트24X스무디킹 가맹 모델을 본격 확대한 이후 가맹점이 80개가 늘어났다.

평일(영업일) 기준 매일 1개씩 신규 가맹점이 문을 연 셈이다.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이 100호점을 돌파할 수 있었던 것은 창업 비용 대비 높은 운영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이 가맹점의 호응을 이끌어냈기 때문이라고 이마트 24는 설명했다.

이마트24X스무디킹 가맹 모델은 편의점 내 약 3~4평의 카운터 공간에 스무디킹을 추가로 창업하는 방식으로 스무디킹 매장을 개설하는 것과 비교해 대폭 낮은 비용을 들일 수 있다.

하루에 스무디 5~10잔 판매 시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추가 창업에 대한 경영주의 부담도 낮은 편이다.

무엇보다 편의점에서 4,900원~6,900원의 스무디를 전문적으로 판매함으로써 신규 고객 유입, 객단가 상승 등 추가 수익 창출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실제로 스무디가 이마트24의 차별화된 음료로 자리 잡으면서 가맹점 80곳 중 하루 평균 스무디 30잔 이상을 판매하는 곳도 생겼다.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 중 약 30%가 지방 소재 매장일 정도로 지방 출점이 활성화되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기존 스무디킹 출점은 수도권 거점 상권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이마트24X스무디킹 가맹 모델 도입 후에는 지방 곳곳으로 출점이 가능해졌다.

이마트24 경남합천점 구범모 경영주는 “합천군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스무디킹을 편의점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에 관심을 보이는 고객이 많다”며 “평일 5~10잔, 주말 15~20잔 정도의 스무디 매출이 발생하기 때문에 추가 수익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조택주 이마트24 스무디킹 담당자는 “음료 매출이 증가하는 하절기를 맞아 스무디킹을 매장에 도입하려는 가맹점의 창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와 같은 추세라면 연내 300점까지 매장 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다은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