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시청 6층 박원순 사람들'도 퇴장…별정직 공무원들 퇴직

  • 이유림 기자
  • 2020-07-10 21:21:47
center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하는 관계자들
[스마트에프엔=이유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함으로써 그가 기용했던 별정직 공무원들도 대거 물러나게 됐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고한석 비서실장, 장훈 소통전략실장, 최병천 민생정책보좌관, 조경민 기획보좌관, 최택용 정무수석, 강병욱 정무보좌관, 박도은 대외협력보좌관, 황종섭 정책비서관 등 지방별정직 공무원 27명이 이날 당연퇴직 처리됐다.

고 비서실장은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으로 있다가 지난 4월 초 자리를 옮겼고 같은 달 말 장훈 실장, 최 보좌관, 조 보좌관 등이 서울시로 왔다. 최택용 수석은 20여일 전인 지난달 19일 내정됐다.

관련 법에 따르면 이들과 같이 정책결정 보좌를 위한 전문임기제 공무원의 근무 기간은 임용권자 임기만료일을 넘을 수 없다.

임용권자인 박 시장이 사망해 임기가 끝난 이상 이들도 더는 서울시 공무원으로 머무를 수 없게 됐다.

시장실이 있던 시청 신청사 6층에는 '늘 공무원'(늘공) 출신인 행정1·2부시장 집무실은 물론이고 시장이 발탁한 '어쩌다 공무원'(어공) 정무 보좌진의 사무실도 몰려 있어 이들은 시청에서 '6층 사람들'로 불렸다.

시장 측근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공무원 조직과 긴장 관계를 형성하기도 하고 때로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시정을 끌어가는 데 일조했던 이들은 박 시장 사망과 함께 퇴장했다.

이유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