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포스트 코로나 미래 선점해야"

검찰 기소 여부 앞두고 현장 경영 이어가

  • 장지혜 기자
  • 2020-07-30 21:36:32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충남 온양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전략을 점검하기 앞서 구내식당에서 배식받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스마트에프엔=장지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반도체 시험과 패키징(포장) 등 후공정을 담당하는 충남 아산 온양사업장을 찾아 "포스트 코로나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여부 결정을 앞둔 가운데 '미래 먹거리' 사업 현장을 챙기는 현장 경영행보를 이어 나갔다.

이 부회장은 이날 김기남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과 함께 온양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온양사업장 방문은 지난해 8월 이후 두번째다.

이 부회장은 이날 인공지능(AI)·5세대 이동통신(5G) 통신모듈, 초고성능 메모리(HBM) 등 미래 반도체 생산에 활용되는 패키징 기술을 살펴보고 혁신 기술을 개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면서 "도전해야 도약할 수 있다. 끊임없이 혁신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의 올해 '현장경영'은 이번이 17번째다.

1월 화성사업장에서 DS부문 사장단과 간담회, 브라질 마나우스·캄파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화성 EUV 전용 반도체 생산라인(2월), 스마트폰·디스플레이 생산라인과 종합기술원(3월),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5월), 디스플레이·생활가전 사업부(6월) 등을 방문했다.

이달 16일에는 부품 제조 계열사 삼성전기 부산 MLCC(적층 세라믹 캐파시티) 생산라인도 찾아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고 강조했다.

또 지난 5월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이달 21일에는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만나 차세대 모빌리티(운송분야) 관련 협력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장지혜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