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은행 예금금리 0%대…가계대출금리도 사상 최저 기록

  • 이성민 기자
  • 2020-07-31 15:44:20
center
2005년 이후 수신 및 대출 금리(전체). 한국은행 제공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0%대로 떨어지고 가계대출 금리도 사상 최저로 내려갔다. 이중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처음으로 2%대로 하락했다.

31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살펴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 내린 연 0.89%였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0.92%) 모두 0%대다. 6월에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정기예금 가운데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로 역대 가장 컸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까지 낮추면서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 비중이 급격히 늘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대출금리는 0.1%포인트 하락한 2.72%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0.14%포인트 하락한 2.67%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중 일반신용대출(3.33%→2.93%)은 사상 처음 2%대로 진입했다

주택담보대출(2.52%→2.49%) 역시 역대 최저치다.

기업대출 금리는 2.83%에서 2.75%로 내렸다. 역시 역대 최저치다. 다만 중소기업대출 금리는 2.88%에서 2.90%로 소폭 올랐다.

은행 수익과 직결되는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신규 취급액 기준 1.83%포인트로, 0.08%포인트 커졌다. 2018년 7월(1.85%포인트) 이후 가장 크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2%포인트에서 2.10%포인트로 소폭 줄었다.

제2금융권 예금금리도 일제히 하락했다. 대출금리도 새마을금고를 빼면 모두 내렸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1.92%(-0.07%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1.79%(-0.07%포인트), 상호금융이 1.21%(0.13%포인트), 새마을금고가 1.74%(-0.05%포인트)였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9.76%(-0.04%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4.01%(-0.03%포인트), 상호금융이 3.50%(-0.09%포인트)였다. 새마을금고는 0.06%포인트 오른 4.17%였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