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전남교육참여委, 중등교사 정원 224명 감축 철회 촉구

  • 최영민 기자
  • 2020-08-03 16:42:14
center
3일 오후 전라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회견. 사진=최영민 기자
[스마트에프엔=최영민 기자] 전라남도교육참여위원회는 3일 전라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21학년도 전남 중등교사 정원 224명 감축 교육부 1차 가배정(안)을 철회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달 23일 교육부는 교원수급계쇡 발표 이루 2021학년도 교육공무원 정원 1차 가배정(안)을 통지했다.

전남교육청의 경우, 초등교사 정원을 78명 증원하고 반면에 중·고등학교 배치교사 정원을 224명 감축하라는 것이다.

학생 수 기준에 따라 교사 정원을 재배치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이다.

당장 내년에 전남의 공급 중·고등학교는 학교별로 평균 1명씩 교사 숫자를 줄여야한다.

전남은 전국에서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며, 농촌과 산각벽지, 어촌 및 5개 시지역이 혼재해 있고 전국 섬의 3/2를 차지하고 있어 인구나 학교의 분산도가 매우 크다.

하지만 전남 초·중·고등학교 60% 이상이 농어촌과 도서벽지에 소재하며 이중에 44%의 학교가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다.

이로 인해 교육활동에 소요되는 비용과 인력 비중이 상대적으로 많이 차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전남의 열악한 지역적 특성은 고려하지 않고 학생 수 등 단순 수치로만 판단함에 따라 교육환경은 늘 뒤처진 채로 중앙정부가 강요하는 경제논리에 따라 지방교육의 특성은 무시되어 온 것이다.

전남 23개 교육참여위원회는 "교육부의 2021년도 전남 중등교사 정원감축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절망감을 느끼며 공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농산어촌의 지속가능한 교육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 열악한 전남교육환경의 특성을 반영해 학생 수가 아닌 학급 수를 기준으로 교육공무원 정원을 늘리는 방향으로 재배정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산어촌과 섬 지역 교육진흥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전남교육 활성화 방안 마련에 정치권과 교육부가 앞장 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영민 기자 omega7611@naver.com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