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영암군, 월동왕우렁이 일제수거 및 시연회 개최

  • 이승범 기자
  • 2020-08-06 16:08:25
center
[스마트에프엔=이승범 기자] 전남 영암군은 지난달 28일 월동왕우렁이 일제수거 및 시연회를 개최했다.

영암군에 따르면 1992년부터 논 잡초제거용으로 친환경 및 관행 벼 재배농가에서 저비용·제초효과 탁월 및 노동력이 들지 않아 선호하는 농법으로 영암군 벼 친환경면적 3,113ha의 97%가 우렁이농법을 활용하고 있는데 제초용 왕우렁이는 토종우렁이에 비해 섭식력과 번식력이 매우 강해 제초용으로 탁월하고 친환경 및 관행 쌀 생산하는 농가의 필수 농자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기후 온난화 영향으로 왕우렁이가 이듬해까지 월동 생존하여 생태계 교란 위험성과 모내기를 마친 어린모를 갉아 먹는 일이 남부지역에서 발생하는 등 월동 왕우렁이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영암군에서는 왕우렁이 일제 수거기간을 지난달 15부터 오는 15일까지 정하고 월동이 우려되는 미암, 군서, 시종 친환경단지 및 하천에서 왕우렁이 생산자 단체 및 면사무소, 친환경쌀재배 농업인 60여명이 참여하여 3.5톤을 수거하고 왕우렁이 피해 최소화 방제·관리 시연회를 개최했다.

영암군 관계자는 "친환경쌀 생산에 왕우렁이가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왕우렁이 관리에 대한 홍보 및 교육, 수거등 관리에 만전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범 기자 newfn24@daum.net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