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채널S] 경찰 수에 더 놀란 국회 앞 집회... "생계형 유흥주점도 재난지원금 달라"

  • 윤지원 기자
  • 2020-09-14 18:14:34
[스마트에프엔=윤지원 기자]
14일 오전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수도권 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생계형 유흥주점 2차 재난지원금 제외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유흥주점이 코로나19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후 몇 달 여에 걸쳐 영업 손실을 겪고 있지만 재난지원금은커녕 임대료 감면이나 소상공인 대출 같은 시책의 혜택을 단 하나도 받을 수 없었고, 이유는 단 하나 호화, 사치업종이라는 해묵은 낙인과 외면 때문이었다’며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코로나19 이후 생활고에 시달린 유흥주점 업주가 9월 들어 2명이나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을 예로 들며 죽은 업주 두 명이 운영하던 업소는 방 두 개 혹은 세 개짜리 소규모였다고 호소했다.

집회 현장에는 경찰 추산 80여 명의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모였다. 주최 측은 ‘기자회견’으로 행사를 준비했지만 실제 현장에서 진행된 방식은 ‘집회’에 가까웠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피켓을 들고 진행자의 선창에 맞추어 서너 차례 구호도 외쳤다.

장소가 국회 앞이었던 탓에 많은 경찰 병력들이 투입됐다. 국회의사당 앞 사거리 도로마다 경찰 차 수십 대가 주차한 모습이었고, 통행을 차단하거나 제한하며 시민들 역시 불편을 겪어야 했다. 지하철 개찰구 인근에까지 경찰들이 배치됐다.

영등포경찰서 측의 경고 방송도 계속됐다. ‘국회 앞은 집합 금지 장소이며 서울시에서 10인 이상 집회는 금지되어 있다’는 것이 해산을 독촉하는 근거였다. 집회 참가자들을 고소하겠다는 경고가 나온 뒤에야 사람들은 조금씩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이날 현장에 나온 유흥주점 업주들은 "정부 방역 수칙에 협조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보상은 단 하나도 받은 것이 없다"며 "80% 이상의 유흥주점이 일반 노래방보다도 규모가 작은 생계형이다, 세금은 노래방보다 훨씬 많이 내는데 왜 우리만 이렇게 소외 시키느냐"라며 울분을 토했다.

현재 정부는 12개 고위험시설 업종 가운데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 모두에 대해 매출 감소가 확인되면 일괄적으로 최대 200만원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center


윤지원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