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정부 "개천절 집회 철저 대응…강행하면 해산 절차"

중대본 "추석 연휴 방역 지침 추석 전 상황 따라 검토"

  • 김동용 기자
  • 2020-09-16 12:08:27
center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김동용 기자] 정부는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내달 3일 서울 시내 집회와 관련 "철저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강림 중앙재난대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선 신고 집회 가운데 규모가 10인 이상이거나 종로 등 집회 금지 지역 내로 신고한 87건의 집회를 금지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정부는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불법행위자는 현장검거와 체증을 통해 예외없이 엄중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추석 연휴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했으나 아직 구체적인 방역 지침이 마련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이번 주 내에 검토를 하고 다음 주에는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국민들께 안내를 드려서 추석 연휴를 미리 준비된 방역지침에 따라 행동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직은 중요한 것이 추석 전까지 얼마나 안정된 상황이 되느냐"라며 "무엇보다도 추석이라는 연휴 기간이 방역적인 위험이 증폭되는 매개 기간으로 활용되지 않도록 방역관리를 잘하는 것이 보다 중요한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환자는 105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수도권 환자는 81명으로 5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김동용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