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서울남부지검장 "라임 수사팀 확인 결과 '검사 비위' 얘기 없었다"

  • 이유림 기자
  • 2020-10-19 22:21:39
center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스마트에프엔=이유림 기자]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라임 수사팀에 확인한 결과 '검사 비위' 이야기는 없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 지검장은 이날 서울고검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수사기록이나 제보 등에서 검사 비위와 관련한 진술이 조금이라도 나온 게 있느냐"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박 지검장은 "파견 검사는 법무부와 남부지검, 대검이 협의를 통해 결정하지 않느냐"는 유 의원 질의에도 "파견은 (법무부) 장관 승인사항"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라임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관련 의혹 사건에서 윤 총장에게 지휘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조상철 서울고검장은 "아무 귀책이 없는데 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유 의원 질의에 "이 상황 자체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유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