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현대차, '글로벌 100대 브랜드' 자동차 부문 5위 달성

브랜드 가치 143억 달러·종합 순위 36위…6년 연속 30위권

  • 김동용 기자
  • 2020-10-20 17:48:33
center
사진=현대차
[스마트에프엔=김동용 기자]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20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20)’에서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 자동차 부문 5위를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 브랜드 가치는 전년(141억 달러) 대비 약 1% 상승한 143억 달러를 기록하고 순위는 한 계단 상승해 자동차 브랜드 5위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자동차 업계가 크게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타 자동차 브랜드들은 역성장을 기록했지만 현대차는 자동차업계 내 유일하게 브랜드 가치가 성장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2005년 이후 브랜드 순위는 48계단, 브랜드 가치는 108억 달러가 올랐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 브랜드 가치 상승 이유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IONIQ’을 발표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본격적인 확장과 브랜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확대, 사회공헌 활동에서의 발 빠른 대응 및 전기차·수소차의 실질적 판매 확대 등을 통해 현대차가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써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올해 6만여 대 이상의 전기차 판매량을 기록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 내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IONIQ’을 런칭하고 2024년까지 3종의 전용 전기차 출시를 예고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세계 최초로 스위스 정부와 수소트럭 ‘엑시언트’(XCIENT)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실질적 사업 성과를 기록하며 친환경 부문에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사업으로 도시교통 문제를 해소하고 혁신적인 이동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로보틱스·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각국의 오픈 이노베이션 랩과 R&D 협업을 체결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현대차 온라인 구매 플랫폼인 ‘클릭 투 바이’(Click to Buy)는 인도 누적 방문자 150만명을 달성했으며 미국 현지 딜러의 95% 이상이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는 등 글로벌 전역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 나아가 전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고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김동용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