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현대건설, AI로 공사현장 재해 예측...10년치 3천만건 데이터 활용

  • 이성민 기자
  • 2020-11-17 15:49:56
center
현대건설 제공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현대건설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공사현장의 재해를 예측하고 안전관리에 활용하는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재해 예측 AI 시스템'을 개발해 전국 공사현장에서 사고 예방과 안전 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 10년 동안 축적한 토목, 건축, 플랜트 공사 현장의 안전·재해 관련 정보 3천900만여건을 바탕으로 빅데이터로 구축해 재해 예측 AI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매일 재해 예측 AI 시스템을 통해 모든 현장에서 작업 당일 예상되는 재해위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과거에 발생했던 사고·재해 정보뿐만 아니라 결빙 구간의 차량 전도나 인적 없는 곳에서 자재가 낙하한 사례 등 모든 정보를 빅데이터에 담아 현장의 잠재적인 재해 위험을 예측하고 경고한다.

이 시스템은 현장 담당자가 현장관리 시스템에 예정 공사 정보를 입력하면 AI가 분석해 유형별 안전 재해 발생 확률과 안전관리 지침을 작업 당일 현장 담당자에게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전달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AI·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더욱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안전 점검이 가능해져 안전사고와 재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다년간 시공 경험으로 축적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건설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