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롯데마트가 쫓아낸 안내견…삼성화재는 27년째 키웠다"

1993년 삼성화재 안내견 학교 설립이 시초

  • 정우성 기자
  • 2020-12-02 15:17:45
center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의 안내견 조이도 삼성화재안내견 학교 출신이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정우성 기자]
center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시각 장애인 안내견이 출입을 거부당하는 일이 있었다.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안전한 보행을 돕기 위해 특별히 훈련된 장애인 보조견으로, 언제 어디서나 시각장애인과 함께 함으로써 이들이 독립된 삶을 영위하고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존재다.

우리나라에선 1993년 삼성화재 안내견 학교가 설립된 것이 시초다. 다른 나라에서도 기업이 안내견을 육성하는 일은 거의 없다. 나눔경영의 기업철학 실천과 선진 장애인 서비스 사례를 구현하고자 시각장애인의 안전 보행을 지원하는 안내견을 양성해 무상 기증하고 있다.

이들은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안내견을 기증하는 사업 뿐 아니라 장애인과 안내견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자 다양한 캠페인과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장애인 보조견의 공공장소 출입 및 대중교통 탑승 권리를 보장하는 '장애인복지법' 개정, 예비 안내견을 동반한 자원봉사자와 훈련사의 편의시설 접근권이 확대되는 결실을 맺기도 했다.

center
(사진=삼성화재)
지난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번으로 당선된 김예지 의원은 시각장애인이다. 그와 늘 함께하는 안내견 조이도 주목을 받았다. 당선 이후에는 본회의장에 안내견을 동반해도 된다는 규정이 없어 급하게 관련 규정을 정비하기도 했다.

조이를 훈련한 곳도 삼성화재안내견학교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보건복지부 인증을 받은 안내견 양성기관으로 IGDF(국제안내견협회)의 정회원 학교다.

1994년 첫 안내견을 배출했고 매년 10두 규모의 안내견을 시각장애인에게 무상으로 분양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230여 두가 시각장애인에게 분양됐다. 세계적인 수준의 선진 훈련기법과 체계적인 관리가 강점이다.

세계 유수의 안내견 양성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우수한 안내견 양성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또 안내견 번식부터 은퇴까지 '퍼피워커' 등의 많은 자원봉사자의 참여를 받고 있다. 그러면서 생명존중과 동물애호 정신을 전파하는 일도 하는 것이다.

center
(자료=삼성화재 안내견학교)
center
(사진=삼성화재)


정우성 기자 wsj@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