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상주시, 가금농가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사수에 총력

AI 고병원성 판정으로 반경 3km 가금농가 예방적 살처분 실시

  • 남동락 기자
  • 2020-12-04 19:24:00
center
강영석 상주시장이 공성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장을 찾아 점검과 함께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사진=상주시]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상주시(시장 강영석)는 지난 1일 공성면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H5N8형)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농가의 닭 18만7,000수와 반경 3km내 가금류 사육 4농가 37만2,563수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살처분 작업에는 3일 348명(용역회사 220명, 상주시 공무원 128명)이, 4일에는 용역회사 208명과 공무원(예비 인력) 114명이 투입됐다. 상주시는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 살처분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4일 중 살처분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발생 농장에서 3.5km이내 소규모 사육농가 32호의 닭 510마리를 선제적으로 살처분했으며 3km이내가 대상이지만 확산 방지를 위해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또한 상주시는 발생 농장 인근 10km이내 8농장의 가금류를 간이키트로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관내 방제단의 소독차량 7대, 광역방제기 2대를 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고, 발생 농장 10km이내 가금농가에 생석회를 지원해 농가별로 철저히 소독하도록 했다.

또 발생 농가가 있는 공성면과 인근 낙동면, 외남면 등 3곳에 이동통제초소를 설치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3일 현장을 찾아 살처분 작업자와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AI가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