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몬

스마트에프엔

빛의 속도록 승진하는 '대기업 오너일가'

대기업 오너 일가, 임원 승진까지 5년, 14년이면 '사장' 직함 달아

  • 조성호 기자
  • 2021-01-13 10:13:02
center
사진=스마트에프앤 DB
[스마트에프엔=조성호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집단의 오너일가는 입사 5년도 안 돼 임원으로 승진했으며 입사 후 사장단에 오르기까지는 평균 14.1년이 걸린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오너일가 부모 및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고 43개 그룹의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오너일가는 입사 평균 4.8년만에 임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너일가의 입사 나이는 평균 29세며 임원 승진 나이는 33.8세였다. 이들은 평균 42.7세에 사장단에 합류했으며 입사 후 승진까지 걸린 기간은 14.1년으로 조사됐다. 이는 일반 직원보다 18.2년, 사장단 승진은 16.1년 더 빠른 것이다.

임원 승진 기간은 부모세대보다 자녀세대가 더 빨랐다. 대기업 1‧2세에 해당하는 부모세대는 평균 29.5세에 입사해 34.6세에 임원을 달아 5.1년이 걸린 반면 3‧4세로 분류되는 자녀세대는 28.6세에 입사해 4.5년만인 33.1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입사 후 사장에 오르기까지 부모세대는 43.5세에 사장단이 돼 평균 14.4년이 걸렸고 자녀세대는 41.3세에 올라 13.6년이 소요됐다.

이러한 경향은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두드러졌다. 조사대상 중 30대 그룹에 포함된 21개 그룹 오너일가는 임원 승진까지 5.5년이 걸린 반면 30대 그룹 밖 22개 그룹은 불과 3.4년으로 2.1년 빨랐다. 사장단까지의 승진 속도도 하위그룹이 12.5년으로 30대 그룹(14.8년)보다 2.3년 앞섰다.

부모세대 오너일가 중에서는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5세의 나이에 임원으로 입사했으며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유미 전 롯데호텔 고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이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달았다.

자녀세대 중에서는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 사장이 24세에 조선호텔 상무보로 입사했고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이 29세에 기아자동차 이사로 입사하며 20대에 별을 달았다.

조성호 기자 chosh7504​​@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