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볼륨을 높여요' 김요한, 라디오 맞춤 꿀보이스

믿듣 선곡 요정, 多 잘하는 완전체 게스트…'센스↔설렘' 오가는 활약상

  • 이범석 기자
  • 2021-01-20 11:51:46
center
사진='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 보이는 라디오 캡처
[스마트에프엔=이범석 기자]
그룹 위아이(WEi) 멤버 김요한이 센스와 설렘을 오가는 만능 매력을 뽐냈다.

김요한은 지난 19일 방송된 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찐! 선곡로드'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해 스페셜 선곡요정으로 활약했다.

이날 김요한은 '요즘 자꾸만'을 개사한 감미로운 노래 한 소절로 흑발 비주얼을 뽐내며 청취자들에게 첫인사를 전했다. DJ 강한나는 "김요한에게 의젓한 분위기가 생겼다"고 전했고, 백아연은 김요한의 첫인상으로 "눈이 즐겁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근황 토크 도중 김요한은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 대해 "누구나 겪었을 학창시절 첫사랑을 몽글몽글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제가 맡은 차헌은 다 잘하는 캐릭터다. 연기하면서도 표현을 너무 안 해서 조금 답답했다"고 직접 소개했다. 이어 풋풋한 '요즘 자꾸만' 원곡 라이브를 한 소절 선사해 청취자들을 집중시켰다.

청취자들의 사연에 진심으로 응원하는 김요한의 공감 능력 또한 빛을 발했다. 그는 "저는 시간이 약이라고 생각하는 스타일"이라며 시험에 떨어졌다는 한 청취자에게 "내년에 또 하면 된다. 절대 속상해하시지 말고 마음 편하게 지내셨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팬들은 실시간으로 김요한에게 특급 미션을 요청했고, 김요한은 그_냥의 '듣고 자요' 한 소절 라이브는 물론 "냉장고·컴퓨터 삽니다" 개인기까지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코너에 맞는 본격 선곡 시간에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DON'T TOUCH ME)'를 꼽은 김요한은 "환불원정대 선배님들과 같이 있으면 든든할 것 같다"고 이유를 소개하는 센스를 뽐냈다. 덕분에 김요한은 승리를 차지했고, 세리머니로 '돈 터치 미' 한 소절까지 선보이며 매력을 제대로 발산했다.

마지막으로 김요한은 "제 개인기에 너무 잘 웃어주셔서 감사하다. 긴장 하나도 안 하고 재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요한은 매주 월, 목, 토요일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완벽남 차헌 역을 맡아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올해 방영 예정인 드라마 '학교 2021'에도 주연으로 출연한다.

한편 김요한이 속한 그룹 위아이는 오는 2월 말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하며 팬들 곁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범석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