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나주시, 배 재배 농가 과수화상병 예방 약제 지원

2178농가에 동제화합물 ‘탐나라’ 지원, 적기 살포 당부

  • 한민식 기자
  • 2021-03-22 10:28:50
center
나주시 배 재배 농가가 과수화상병 약재를 살포하고 있는 모습. 사진=나주시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남 나주시가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을 위한 방제 약제를 농가에 지원하고 적기 살포를 당부했다.

나주시농업기술센터는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을 위해 1억 3천만원을 투입해 2178농가(총면적 1946ha)에 방제약제 ‘탐나라’(동제화합물)를 지원했다.

과수화상병은 병해충에 의해 잎과 줄기, 가지와 열매가 마치 화상을 입은 것처럼 까맣게 말라 고사되는 병으로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 해 과수화상병 발생으로 인해 전국 5개도 15개 시·군 744농가(394ha)가 폐원(매몰) 조치돼 지난 5년 간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병은 전염력이 강하고 마땅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철저한 예찰을 통해 의심 궤양 가지를 제거하고 적기에 방제 약제를 살포해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효과적인 방제 요령은 배의 경우 인편에 둘러싸인 화총이 올라오면서 인편이 탈락되는 시기에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오은석 담당자는 “과수화상병 약제가 흑성병 및 세균성병에도 효과가 검증된 만큼 농가에서는 반드시 방제 적기와 요령에 맞춰 살포해야 한다. 나주 지역 배 과원의 경우 이달 25일 이후부터 31일까지 살포 기간을 두고 각 과원 내 꽃눈 상태를 확인하면서 배 인편이 벌어질 때(개화 전) 살포하는 것이 좋으며 약제를 뿌린 뒤에 발생하는 과수 피해, 즉 약해(藥害) 예방을 위해서는 적기 살포는 물론 등록 약제에 표시된 표준희석 배수(1000배)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동제화합물에 석회유황합제, 보르도액 등 타 약제를 섞어 사용할 경우 약해 발생률이 커지기 때문에 약제 혼용은 금지되며 과원에 동제 화합물보다 석회 유황 합제를 먼저 살포해야할 경우 살포 시기를 앞당기고 5~7일이 지난 후 동제화합물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진종옥 나주시기술지원과장은 “치료약이 없는 과수화상병은 발병 이후에는 폐원·매몰 처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적기 약제 방제가 중요하다. 농작업 중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을 발견할 경우 즉시 읍·면·동 및 농업기술센터로 신고해 추가 감염을 막아야한다”고 밝혔다.

한민식 alstlr5601@naver.com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b금융그룹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