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청송군, 코로나19 극복 '임업인 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영림지원'·'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 등 2종류

  • 남동락 기자
  • 2021-04-13 11:27:46
center
청송군청[사진=청송군]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업인을 위해 바우처 지원사업(국비)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와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 2종류로 구분해 지원된다.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는 산림청에 등록된 농업경영체 중 재배하고 있는 임산물(버섯류, 산나물류, 약초류)의 2020년 매출이 2019년도 보다 감소한 경우로 판매금액이 120만원 이상인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또 지원금액은 임가당 100만원이다.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 지원 바우처’는 임야면적이 300㎡ 이상 5,000㎡ 미만의 임야에서 단기소득 임산물을 재배하는 영세 임가에 30만원씩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임가는 12일부터 30일까지 군청 산림자원과 또는 읍·면에 방문 신청하면 되고 다음달 17일 최종 선정된 농가에 선불 충전카드 형태의 바우처가 지급될 예정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이번 바우처 지원 사업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