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롯데마트, 과일 가격 잡는다...CA 저장 사과 시세 대비 20% ↓ 판매

  • 이성민 기자
  • 2021-04-18 12:37:32
center
갓따온 그대로 사과. 사진=롯데마트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국민 과일 가격 안정에 롯데마트가 나선다.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연속적인 태풍으로 사과의 정품률과 생산량이 급감해 가격이 지속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4월 12일 기준 후지 사과 상품(10kg)의 도매가가 평균 6만 3300원으로, 1년 전인 3만 6150원 대비 2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최근 고공행진하는 과일 가격으로 부담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일주일간 CA 저장 사과를 시세 대비 20% 가량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CA 저장 사과는 온도와 습도 및 공기 중의 산소, 이산화탄소 등을 조절해 농산물의 노화를 억제하고 수확 당시의 맛과 신선도를 유지하는 첨단 방식으로 보관한 사과다. 이번에 선보이는 CA 저장 사과는 2020년 가을 수확해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 CA 저장고에 보관해 온 사과다. 특히 올해는 이제까지 선보인 물량 중 가장 많은 수준인 630여톤을 준비해 고객들의 장바구니 부담 덜기에 나섰다.

실제로 CA 저장 사과를 처음으로 선보인 2018년 370톤으로 시작해 2019년 509톤, 2020년 509톤을 전량 완판하며 CA 저장 사과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사과는 수확철인 10월에 가장 많은 물량이 출시돼 가격은 가장 낮다. 반면, 다음해 4월경부터는 저장해 놓은 사과 중 신선도가 우수한 상품 위주로 유통되기 때문에 가격은 높지만 품질은 반대로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롯데마트는 CA 저장을 통해 사과 수확 시기의 맛과 영양이 살아있는 품질의 사과를 수확철과 비슷한 가격대에 선보인다.

4월 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 동안 롯데마트 전 점에서는 ‘갓따온 그대로 사과(4~6입/봉)’를 시세 대비 20% 가량 할인된 가격인 998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 김영구 신선식품1부문장은 “지난해 가을 수확해 당시의 신선함과 맛을 최대한 유지한 CA 저장 사과를 시세 대비 20% 가량 저렴하게 준비했다”며 “CA 저장 사과를 통해 고객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2018년부터 CA 저장 사과와 더불어 CA 저장 수박, 거봉, 감자, 양파 등 다양한 CA 저장 신선식품을 선보이며 물가 안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