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데스크칼럼] 전기차 시장 확대, 보조금 아닌 대안이 절실하다

  • 이범석 기자
  • 2021-05-02 11:28:14
center
BMW i3플랫폼과 전기차 배터리. 사진=BMW
[스마트에프엔=이범석 기자]
탈 디젤에 이어 내연기관이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자동차 시장이 급속도로 재편되고 있다. 하지만 걸림돌도 만만치 않다.

가솔린 엔진에 전기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가 빛을 보기도 전에 전기차로 넘어가는데는 차량가격 부담이 그장 큰 이유로 꼽힌다.

그동안 정부가 지급하던 정부보조금이 없어지면서 하이브리드 차량에서 전기차 판매로 빠르게 바뀌고있다. 하지만 전기차 역시 정부보조금이 장기간 유지될수는 없다.

따라서 전기차를 대중화하기 위해 가격을 내릴 수 있는 대안이 절실하다.

전기차 가격의 가장 큰 부분이 배터리다. 특히 배터리는 자공차 제작사에서 직접 제작하지도 않고 있다. 수명도 일정부분 정해져있다.

이같은 부분을 고려해 완성차 업체에서는 자동차만 판매하고 배터리는 렌탈회사를 통해 장기렌탈을 받고록 한다면 차량구입시 부담을 덜수 있을 것이다.

또한 배터리를 렌탈할 때 소비자는 자신이 원하는 브랜드제품을 선택할 수 있어 잦은 화재위험이 발생한 브랜드에 대한 빠른 조치 등 배터리 업체간의 굥쟁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현재 생산 중인 전기차가 현채 처럼 제작되는 것보다 배터리를 쉽게 교체할수 있도록 플랫폼 교체가 이뤄지면 훨씬 효과적일 수 있다는 부분에서 과제도 남는다.

전기차 사장 경쟁력은 시장 장악력이지만 이를 유지시켜주는 것은 사후 서비스(애프터서비스)인 만큼 배터리 렌탈사업이 시행 될 경우 자동차와 배터리의 서비스가 각 전문분야 서비스로 자연스럽게 분리할 수 있는 기회도 될 수 있을 것이다.

각 국가별 전기차 배터리 표준화와 그에 따른 배터리 분리 판매 또는 렌탈화 실현은 또 다른 국가예산 절감과 연되는 시너지가 나오는 만큼 국가 차원에서 해법을 찾길 바란다.

이범석 기자 news4113@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