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광양시, 이차전지 소재 생산 대규모 투자 협약

7,600억 규모, 260여 명 고용 효과

  • 한민식 기자
  • 2021-05-06 13:52:18
center
광양시가 6일 전라남도·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포스코 리튬솔루션(주)과 7,600억 원의 대규모 투자 협약(MOU)을 체결한 모습.(제공=광양시)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남 광양시는 6일 전라남도·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포스코 리튬솔루션(주)과 7,6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MOU)을 체결했다.

전남도청에서 이뤄진 협약식에는 김영록 도지사, 김경호 광양부시장, 유현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본부장, 정창화 포스코 부사장, 이성원 포스코 리튬솔루션 대표, 기관‧기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스코 리튬솔루션은 포스코와 호주 광산기업인 필바라 미네랄스(Pilbara Minerals‧필바라)가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이차전지 양극재의 핵심 원료인 수산화리튬을 제조하는 회사이다. 리튬은 탄산리튬과 수산화리튬으로 나뉘는데, 전기를 생성, 충전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이차전지 업계에서는 탄산리튬을 주원료로 하는 양극재를 주로 생산해왔으나 전기자동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기 위한 이차전지 기술이 발전하면서 니켈 함유량 80% 이상의 양극재가 개발되고 이에 쓰이는 수산화리튬의 수요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포스코 리튬솔루션(주)은 이번 투자 협약을 통해 율촌산단 19만 6,103㎡ 면적에 2023년까지 7,600억원을 투입해 신규 공장을 설립하고 260여 명의 직원을 채용하기로 했다.

김경호 광양부시장은 "포스코와 함께 30여 년 성장해 온 광양시 입장에서 이번 대규모 투자는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공장과 더불어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포스코 리튬솔루션이 미래 신성장 먹거리인 전기차 배터리 중심의 국내외 이차전지 산업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5월 현재 기준 6개 기업에 7,843억원, 344명의 투자유치를 이뤄냈으며 올해 목표인 30개 기업, 1조 5천억원의 투자유치 실현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