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현대리바트, 554억원 규모 카타르 가설공사 수주 성공

삼성물산과 554억원 규모 카타르 가설공사 계약 체결… 해 신규 수주액 1,550억원 돌파
사우디아라비아·이라크 가설공사 노하우 활용…올해 국내외 가설공사 물량 추가 수주 기대

  • 이성민 기자
  • 2021-06-09 14:37:06
center
현대리바트 본사 및 통합물류센터 전경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현대리바트가 대형 해외 가설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올들어 지난 4월 이라크 정유공장 가설공사 수주에 이은 두번째 쾌거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총 554억원 규모의 카타르 현지 가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가설공사란 건축이나 토목 등의 대규모 본 공사에 필요한 숙소나 사무실, 임시도로 등의 설비를 갖추는 공사를 말한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가설공사 계약을 통해 내년 6월 30일까지 카타르 LNG 수출기지 확장공사(QNFE-2) 현장에 근로자 숙소와 사무실 등 총 929개의 기반 기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현대리바트는 지난 4월 현대건설로부터 오는 22년까지 진행되는 약 1,000억원 규모의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를 위한 가설공사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이번 카타르 가설공사를 포함하면 올해 현재까지 신규 해외건설사업 수주 규모는 약 1,550여억원에 달한다”며 “국내 빌트인 가구사업을 통해 다년간 쌓아온 건설 프로젝트 수행 역량이 중동 현지 건설사들과의 경쟁입찰을 뚫고 신규 가설공사를 수주하게 된 비결”이라고 말했다.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 가설공사를 맡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통상 우리나라 건설사가 수주한 대규모 해외건설 프로젝트의 가설공사 부문은 대부분 중동이나 터키 등 현지 해외 건설사들이 도맡아 왔었다. 국내 기업 중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두루 갖춘 해외 가설공사 전문 기업이 드물었기 때문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2019년부터 쌓아온 중동지역 프로젝트 추진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올해 안에 예정된 국내외 건설사의 해외 가설공사 물량을 추가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