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쿠팡물류센터 안전진단 시작...이르면 오늘 실종 '구조대장' 구조대 진입

  • 이유림 기자
  • 2021-06-19 10:40:19
center
화재로 인해 뼈대 드러난 쿠팡 이천 덕평물류센터
[사진=연합뉴스 자료]
[스마트에프엔=이유림 기자]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새벽 난 불이 이틀이 지난 아직 까지 완전히 소화되지 않은 가운데 건물 내부 진입이 가능한지를 파악하기 위한 안전진단이 19일 이뤄지고 있다.

경기도 안전 특별점검관,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국토안전관리원 주무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진단 인원 6명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경 건물 내부로 들어가 붕괴 가능성 등을 살피는 건물 구조 안전진단에 착수했다.

위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소방관 15명도 함께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안전진단 결과에서 건물 내부 진입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올 경우 최대한 신속히 구조팀을 투입해 화재 첫날 당시 실종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이날 구조팀이 투입될 수도 있다.

김 대장은 불이난 이후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불길이 재확산해 탈출하는 과정에서 홀로 고립된 뒤 실종됐다.

이유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