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경북도,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공모사업 4개소 선정

환동해산업연구원 등 일반랩 3개소, 3년간 최대 3.3억원 국비 지원

  • 남동락 기자
  • 2021-08-01 16:52:37
center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기관으로 선정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전경[사진=경북도]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경상북도(이철우 도지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2021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에 도내 4개 기관․단체가 주관 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전문랩은 지자체에 7개, 민간에 2개를 선정했고 일반랩은 전국 15개를 선정했다. 경북은 전문랩 1개소와 일반랩 3개소가 선정됐으며 이번 성과로 경북은 전문랩 1개소와 일반랩 총 11개소를 보유하게 됐다.

지난해부터 경북도와 함께 준비해 온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향후 도와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아이디어 구체화, 기술지도, 창업교육, 시제품 제작지원 및 초도물량 생산지원, 투자연계 등을 지원하는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3년간 최대 27억 원, 일반랩으로 선정된 3개 단체는 3년간 최대 3억 3000만 원의 국비지원을 받게 되며, 심사를 통해 최대 2년간 추가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일반랩으로 선정된 환동해산업연구원(울진)은 해양바이오 분야의 메이커활동을 지원하고 금오공과대학교(구미) 산학협력단은 제조기업의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며 가톨릭상지대학교(안동)는 드론 및 3D프린트 분야의 메이커를 적극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역 제조창업분야에 신활력을 불어넣을 메이커스페이스 사업에 4개 단체가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주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성공창업으로 이어지는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은 시제품 제작‧양산지원을 통한 제조창업 촉진과 창의적인 메이커 활동지원으로 혁신적인 아이디어 구현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8년부터 매년 운영기관을 공모해왔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b금융그룹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