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1-29 (토)

스마트에프엔

경북도, 도내 4개 시군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4개 시군, 국비 총 320억원 확보...골목상권 활성화 기대

  • 남동락 기자
  • 2021-09-30 19:29:08
center
경북도청[사진=남동락 기자]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경상북도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21년 도시재생뉴딜사업 시도선정 공모사업에 김천시, 고령군, 영덕군, 봉화군 등 4개 시․군이 선정돼 총 국비 320억원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인구의 감소, 산업구조의 변화, 도시의 무분별한 확장, 주거환경의 노후화 등으로 쇠퇴하는 도시를 지역역량의 강화, 새로운 기능의 도입․창출 및 지역자원의 활용을 통하여 경제적․사회적․물리적․환경적으로 활성화 시켜 도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은 전국에서 51곳이 신청했으나 사업별 사전검증과 발표평가 등을 거쳐 전국 13개 시․도 39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사업의 주요내용은 김천시는 평화남산동일대(109,000㎡) 지역포괄케어 서비스공간 조성, 실버커뮤니티 교류공간 제공, 범죄예방 및 생활안전 개선을 통한 지역활성화를 꾀하게 된다. 또한 고령군은 다산면 평리리일대(133,915㎡) 주민 어울림센터, 공유센터, 특화가로 조성을 통한 골목상권과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원도심의 기능 회복을 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또 영덕군은 영해면 성내리 일원에(150,000㎡) 3.1만세시장 주변 및 예주읍성일원의 지역자산을 활용한 거리정비, 창업상권활성화 센터,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어울림센터 조성을 통해 도시활력과 공동체 회복에 촛점을 맞추게 된다.

봉화군은 봉화읍 내성리일원에(149,000㎡) 주민들의 자율적 거점공간 조성을 위한 문화센터, 상권활성화를 위한 주차장등 시장환경 정비, 주택가 일원의 포장정비, 가로등, cctv 설치를 통한 안심마을 만들기 등 생활인프라 개선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목적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연초부터 도시재생사업 공모와 관련하여 시군과 협력하여 착실하게 준비한 노력의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중앙 2차 공모가 10월부터 시작 된 만큼 공모 준비에 만전을 기하여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2025년까지 총사업비 1,848억원(국비 320, 지방비 213, 부처연계등 1,315)이 투자돼 1,15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점차 쇠퇴하는 도시에 쾌적한 마을분위기 조성과 도시경쟁력을 회복해 새로운 도시공간을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정주여건 및 생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