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1-26 (수)

스마트에프엔

벼랑 끝 몰린 '한계기업' 크게 늘었다...숙박·음식업 가장 많아

2020년 기준 100개 중 18개가 '한계기업'...제주 비중 가장 높아

  • 강호익 기자
  • 2021-11-29 09:00:00
center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스마트에프엔=강호익 기자]
국내에서 벼랑 끝에 몰려 있는 '한계기업'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상태가 3년간 지속되는 기업을 말한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한계기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계기업 비중이 2020년 기준 17.8%로, 100개 기업 중 18개 기업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했다.

특히 한계기업 비중은 2018년 13.3%에서 2019년 15.5%, 2020년 17.8%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의 한계기업 비중이 2020년 45.4%로, 2018년 34.1%에 비해 11.3%포인트(p) 증가해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많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숙박업의 한계기업 비중은 2020년 55.4%로, 2018년(43.9%) 대비 11.5%p 증가했고, 음식점⸱주점업은 2020년 18.3%로, 2018년(7.6%) 대비 10.7%p 증가했다. 이어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37.2%), 부동산업⸱임대업(32.7%) 등 순이었다

center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지역별로는 제주도의 한계기업 비중과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2020년 기준 제주도의 한계기업 비중은 42.7%로, 광역시도와 자치시도 중 가장 높았고, 이는 2018년 대비 8.8%p 증가했으며, 증가폭 또한 광역시도·자치시도 중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도(24.3%), 대전시(23.4%) 등 순이었다.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시(13.5%)로 조사됐으며, 충청북도(14.3%), 인천시(14.4%) 등이 뒤를 이었다.

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제주, 강원, 대전의 경우 숙박·음식점업 또는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의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의 외감기업 중 숙박·음식점업 비중은 15.1%로, 조사대상 17개 지역 중 비중이 가장 높았다. 강원도 또한 숙박·음식점업의 비중이 6.2%로 제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대전은 1.9%로 전국평균(1.8%)과 비슷했으나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의 비중이 5.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제조업 비중은 제주 9.1%, 강원 37.0%, 대전 42.4%로 전국 평균(46.2%)을 하회했다.

한계기업 비중이 낮은 세종, 충북, 인천의 경우에는 공통적으로 제조업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 비중은 세종 47.7%, 충북 68.7%, 인천 58.3%로 전국 평균(46.2%)보다 높았다. 반면 숙박·음식점업 비중은 세종 0%, 충북 0.8%로 전국 평균(1.8%)을 밑돌았고 인천은 1.8%로 전국평균 수준을 기록했으나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의 비중이 0.8%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강호익 기자 industry@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