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1-26 (수)

스마트에프엔

중대재해법 본격 시행 임박…산업계, 긴장 속 '만반의 준비'

  • 박지성 기자
  • 2022-01-13 14:03:13
center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오전 수색견과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지난해 1월 제정된 중대재해처벌법이 1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27일부터 본격 적용되면서 산업계가 긴장감 속에서 안전 관리 대책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산업안전보건법상 산업재해 중 사망자가 발생, 또는 부상을 당해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하거나 직업성 질병자가 1년에 3명 이상 발생한 경우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게 1년 이상의 징역형 처벌을 내리도록 한 법안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계 주요 기업들은 지난해 말 조직개편 등을 통해 안전 관리 전담 조직을 신설 및 개편하고 안전 관리 조직에 임원급 인사를 지정해 중대재해법 시행에 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을 국내 모든 사업장에 적용해 운영하고 있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 심사를 맡고 있으며, 사업자가 안전·보건에 관한 세부 기준을 경영활동에 적극 반영해 산업재해를 예방하는 자율적 안전 경영 체계 구축 방안이다.

반도체 부분은 이달부터 협력 업체 평가를 작업중지권을 얼마나 사용했는지에 대해 반영해 평가하고 있다. 작업중지권은 작업 현장에서 위험요소 발견시 즉시 작업을 멈출수 있는 권리다. 이어 협력사 최고경영자와 매달 간담회를 열어 안전법규 동향 등을 공유하고 작업중지권제도 활성화, 위험 예지 훈련 대회, 위험성 평가 교육 등을 진행해 협력사 작업 현장 위험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안전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안전정보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사고 위험요인을 목격하면 모바일 앱으로 제보 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를 운영 중이다.

SK하이닉스는 ‘안전개발제조총괄’ 조직을 신설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안전개발총괄은 곽노정 사장이 맡으며 안전·보건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사장급 경영진에게 맡겨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LG전자 또한 전사적 위기관리 체계를 구측하기 위해 최근 조직개편으로 ‘주요 리스크 관리 조직’을 신설했다. 중대재해법 시행에 대비해 연초부터 안전환경담당을 지정했으며 안전환경 보건방침도 새롭게 제정했다.

지난해 LG디스플레이에서 화학물질 사고로 인해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후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을 세웠으며 후속으로 국내·외 사업장 안전 총괄하는 ‘최고안전환경책임자’ 부사장을 선임했다.

LG화학 여수공장은 중대재해법에 첫 사례가 되지 않도록 생산총괄부서를 신설해 안전을 책임지도록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말 정기인사에서 현장 생산과 안전의 중요성을 고려해 상무보급 전체 승진 인원 40%를 현장 출신으로 전환했다. 포스코는 협력사와 상생협의회를 운영하고 안전협의체를 가동중에 있다. 지난해 4월에는 협력사의 안전관리 의견을 통해 제철소 설비 투자를 하면서 노후 설비 교체를 진행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이두희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승진시키며 책임을 강화했다. 안전관리 담당자 교율 강화 등 기본적인 안전교욱과 산업안전관리자 인원 보강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선임된 대표이사 책임하에 사고 줄이기에 나선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 ‘최고안전관리책임자’ 직책을 새롭게 만들어 고영규 안전생산본부장(부사장)을 선임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기업들이 시행이 임박한 중대재해법에서 ‘본보기’가 되지 않을까 불안해 하면서 안전관리 전략을 강화하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 법은 중대재해의 기준이 분명치 않아 시행 초기 많은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