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일본서 재난지원금 착오 송금…4억 받은 남성 "반환 못해"

463가정이 받을 4억5천만원 실수로 한명에 송금

  • 정우성 기자
  • 2022-05-17 17:43:01
center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정우성 기자]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취약계층 재난지원금 463세대분을 한 사람에게 실수로 송금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당사자는 반환을 거부하고 있다.

16일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이 선임한 변호사는 경찰에 출석해 "현재 돈을 소지하지 않고 있으며 현실적으로 반환은 어렵다"고 말했다.

일본 야마구치현 아무마치(阿武町)는 코로나의 영향으로 생활에 곤란한 가구를 대상으로 1세대당 10만엔을 지급하는 정부 지원금을 463세대분, 총 4630만엔(우리돈 4억 5563만원)을 특정인 계좌에 실수로 송금했다. 돈을 송금받은 24세 남성도 지원금 지급 대상이다.

해당 남성 측 변호사는 "송금된 돈을 다 사용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거의 다 사용했다"고 답했다.

현재 지자체는 해당 금액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변호사는 "소송이 제기되면 지자체와 협의해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최근까지 한 대형쇼핑센터 정규직 직원으로 일했다. 해당 금액이 송금된 뒤 퇴사한 상태다.

정우성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