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완주군, ‘주류제조장’ 명소화 추진

술테마 관광휴양지 조성사업 건축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한민식 기자
  • 2022-05-20 16:43:21
center
완주군청 전경. 사진=완주군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북 완주군은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인근에 조성할 소규모 주류제조장을 볼거리와 체험거리의 명소화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완주군은 이날 오후 군청 전략회의실에서 박성일 군수와 박영국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관장, 남해경 전북대 교수(건축공학과) 등 각계 전문가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 주류제조·체험시설 건축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완주군 구이면 덕천리의 대한민국 술테마박물관 인근에 조성할 ‘소규모 주류제조·체험장’과 관련해 완주군을 대표하는 주류를 육성하고 상품화하는 전초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하게 대두했다.

또 다양한 주종을 생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춰 관람객 수요에 대응하고 박물관과 연계해 완주군을 대표하는 특성화 체험시설로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박 군수는 이날 “주류제조장을 우리 술을 빚는 생생한 현장,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확보한 명소화로 추진해야 한다”며 “제조와 관람, 체험 등 3개 기능이 동시에 진행될 수 있도록 시설을 안배해 ‘대한민국 술 문화의 중심지’라는 상징성이 부각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주류제조장의 건축 조성 이후 기준에 미달해 시설을 변경하거나 설비를 보완하는 등 시행착오를 겪지 않도록 사전 설계검토와 실무사항 자문 등을 꼼꼼히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용역사인 내러티브 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는 주류제조장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를 통해 조감도와 공간형태를 공개하고 주류제조와 관련 체험거리 강화 등 방문객 요구에 부응할 복합 관광휴양시설로 조성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완주군은 올해 1월 하순에 ‘소규모 주류제조·체험장 조성사업 용역 보고회’를 가졌으며 관련사업의 경제적 타당성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술테마박물관 인근의 부지 7,000㎡에 소규모 주류제조시설과 교육·체험시설 등을 조성할 경우 비용대비 효과를 따지는 ‘BC분석’에서 1.244를 기록, 경제성이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생산유발액과 부가가치 유발액 역시 수십억 원에 육박하고, 고용유발효과도 적잖다는 분석이다.

특히 당시 보고회 자료는 “술테마박물관과 연계해 소규모 주류 제조시설과 체험장을 구축할 경우 오는 2025년에 관람객만 연간 12만 명에 육박하는 등 관광수요 확대와 관람객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한편 완주군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은 문체부 선정 우수 공립박물관, 2017~2019년 가장 만족도 높은 완주 관광지, 2020년 완주군 대표관광지 선정 등 지역 관광명소화로 자리를 굳혀 온 바 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