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바이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무슨 이야기 할까

"조지아주 70억 달러 투자 감사 뜻 전달하기 위함"

  • 박지성 기자
  • 2022-05-20 14:26:59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미국 백악관은 한국을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20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정 회장을 만나기로 했다.

그 이유로는 미국 조지아주에 70억 달러(약 8조9000억원)를 투자하기로 한 현대차그룹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일정으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나는 것이 확정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밝혀진 바로는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한 것이 공식적 이유지만 이번 만남에선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추진 중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먹거리 사업에 대한 이야기도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바이든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일정 중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일정만 확정되지 않아 각종 설들이 나돌았었지만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난다는 것이 공식화 되면서 각종 설은 사그라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후 첫 방문지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선택하는 등 이번 방문에서 국내 경제계와의 접점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런 만큼 자신의 방한에 맞춰 대규모 대미 투자 계획을 발표한 현대차그룹을 만나는 것은 이미 기정사실이였다.

다만 애초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현대차 남양연구소나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2박 3일 빠듯한 일정으로 인해 정 회장이 그가 머무는 용산 하얏트호텔을 방문해 20∼30분간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UAM 로보틱스 등 미래사업 논의할 듯

바이든 대통령과 정 회장의 이번 첫 만남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성장동력 사업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를 비롯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이 대표적으로 정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 현지 투자가 진행 중인 기업에 큰 관심을 보이는 점을 고려해 이들 사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조지아주 전기차 설립 계획을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시점에 맞춰 발표하는 것도 이번 만남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그룹도 "미국 정부 당국자와 만나게 되면 현대차그룹의 미국 미래 사업에 대해 잘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현지 생산 제품에 인센티브를 주는 '바이 아메리카' 정책에 더해 오는 2030년까지 생산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목표 아래 강력한 전기차산업 진흥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발맞춰 현대차그룹도 오는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달러(약 9조40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중기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 전기차 시장은 2035년 800만대 규모까지 늘어나며 급속한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맞춰 미국 내 시장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의지가 읽히는 대목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에 더해 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성장 산업과 관련한 대미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현재 현대차는 미국 UAM 법인 '슈퍼널'을 설립하고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 중이다. UAM는 2040년 시장 규모가 16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미국은 2023년 UAM 운행 허가를 목표로 관련 작업을 진행 중이어서 전세계에서 UAM 상용화가 가장 먼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세계적 로봇 기업인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1조원가량에 인수했고, 지난해는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와 손잡고 총 40억달러를 투자해 모셔널도 설립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미국이 바이 아메리카를 내세워 전기차 중심지가 미국이란 점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이번 만남은 현대차그룹 측에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6년에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2009년에는 기아 조지아주 공장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