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후보, ‘세계인의 날·문화다양성의 날’ 맞아 특화 공약 발표

부산 다문화, 장애 학생·학부모에 양질 서비스 제공

  • 고정욱 기자
  • 2022-05-20 18:00:58
center
지난 14일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후보 선거캠프에서 다문화와 외국인 가족들이 김석준 후보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석준 캠프]
[스마트에프엔=고정욱 기자]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후보는 ‘세계인의 날’(5월20일)과 ’문화다양성의 날‘(5월21일)을 맞아 20일 ’부산 다문화가정과 장애 학생 가정에 드리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는 날로 늘어나는 부산지역 다문화 학생과 학부모, 장애 학생과 학부모들에 대한 보다 깊은 관심과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김 후보는 먼저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개발에 대비하고 서부산지역 특수학교(급)의 과밀해소를 위해 ’에코델타시티 특수학교‘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 장애 유아와 비장애 유아를 함께 보살피는 완전 통합형 유치원도 신설키로 했다. 함께 생활하면서 어려서부터 공감하고 배려하는 인성을 갖춘 아이로 자라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현재 월 12만 원인 장애 학생의 치료지원비를 16만 원으로 인상하고 통학 지원비 지원대상도 유치원생 학부모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 밖에도 특수교육 대상자와 다문화가정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입시 상담주간을 운영하고 입학설명회를 병행하는 방법으로 특수·다문화 학생들에게 대학입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김 후보는 폐교를 활용해 ’글로컬 미들스쿨‘도 설립하기로 했다. 이중언어교육과 국제교육에 특화된 ’글로컬 미들스쿨(중학교)‘을 설립하면 다문화가정,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우수한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아세안 국가에 한류를 전파하는 인재로 키워낼 수 있을 전망이다.

김 후보는 “다문화가정에 ’인공지능(AI) 한국어 튜터‘를 제공해 언어습득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AI 기술을 활용해 개별학습 수준에 따른 피드백과 학습추천 제공, 온라인 한국어교육 콘텐츠 제공 같은 다양한 지원책을 확대하겠다는 약속이다.

김석준 후보는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자 꿈이고, 교육은 희망이 돼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어떤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고, 더 안전하고 행복하게 성장하도록 다양한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고정욱 기자 go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