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현대제철, 저탄소 전기로 기반…자동차용 강판 등 고급 철강재 생산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생산체제 ‘하이큐브’ 발표

  • 신종모 기자
  • 2022-05-26 16:55:48
center
현대제철 인천공장 전기로 /사진=현대제철
[스마트에프엔=신종모 기자]
현대제철이 전기로를 사용해 자동차용 강판 등 고급 철강재 생산에 나선다.

현대제철은 독자적인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철강 생산체제인 ‘하이큐브(Hy-Cube)’를 구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기반 철강 생산체제 전환을 통해 저탄소 고급판재를 생산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이번 새로운 개념의 전기로 생산 기술을 통해 전기로 분야의 탄소중립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이큐브는 현대제철 고유의 수소 기반 공정 융합형 철강 생산체제를 말한다.

철스크랩(고철)을 녹여 쇳물을 만드는 기존의 전기로에서 발전해 철 원료를 녹이는 것부터 불순물을 제거하고 성분을 추가하는 기능까지 모두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전기로(Hy-Arc)’가 하이큐브 기술의 핵심이다.

현대제철은 신개념의 전기로에 철스크랩과 용선(고로에서 생산된 쇳물), 직접환원철(DRI) 등을 사용해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며 자동차강판 등의 고급판재류를 생산하게 된다.

현대제철만의 강점을 바탕으로 수립된 하이큐브는 원료와 공정, 제품 측면에서 탄소 저감 과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먼저 원료의 부문에서는 기존 전기로 원료인 철스크랩을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적절하게 사용하는 동시에 수소환원철과 탄소중립형 용선을 혼합해 사용한다.

제조 공정에 있어서는 수소환원철, 용선 등 다양한 원료마다 고유의 특성을 생산 프로세스에 최적화하고 이를 공정마다 유기적으로 연결한다.

끝으로 제품에서는 기존 전기로 제품인 봉형강류부터 고로에서 생산되는 고급 판재류까지, 전 범위의 제품에 대응할 수 있다.

현대제철은 3대 유연성을 기반으로 한 신(新)전기로 중심의 공정을 구성하고 단순히 공정상에서의 탄소배출 저감뿐만 아니라 제품과 시장까지 고려한 완성형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단순히 생산 과정 중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기존 전기로에서 생산할 수 없었던 고성능 제품을 생산해 탄소중립 제품 시장에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철강사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전기로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0년 당진제철소 제1고로 가동 이래 전기로 분야를 넘어 3기의 대형고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용 고급판재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 관리 및 공정 운영 측면에서 우수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신종모 기자 jmshin@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